메뉴 건너뛰기

칼럼

와호장룡, 8월의 크리스마스 '감사의 계절'

Views 1564 Votes 0 2018.05.03 09:50:26

1425776_10152854425460747_8705021910301019467_n.jpg


"난 내 일생을 허비하였소. 이제 고백하리다. 평생 동안 당신을 사랑해 왔소." 중국 영화 ‘와호장룡’에서 주인공 리우바이(연기 주윤발)가 여주인공 수련(양자경)에게 죽기 직전 풀어놓은 고백이다.

지금은 없어진 캘리포니아 패사디나의 오래된 극장에서 상영한 영화가 끝나고 불이 켜졌을 때 옆에 앉은 중년 백인 여성이 눈물을 훔치고 있었다. 중국의 무협 영화를 보고 눈물을? 그것도 나이 든 백인 여자가?’ 순간 뜨악했다. 그러나 이내 감동이 공명됐다. 한바탕 무술 영화를 보고 난 뒤 난데 없이 가슴이 촉촉해지기는 마찬가지였기 때문이다. 

지붕 위를 날아다니고 대나무 위에 서서 일합을 겨루는 장면에서도 잔잔한 북소리와 숲을 스치는 바람 소리만 들릴 뿐이다. 과장이라도 수준이 높으니 예술이 됐다.

거기에 가슴을 깊게 관통하는 애증의 아픔이 흐른다. 연인끼리, 스승과 제자 간에, 부모와 자식 그리고 미처 말하지 못한 애모의 관계에 이르기까지, 사랑과 안타까운 미움이 짙게 배어 있다.

와호장룡’이 첫 상영된 2000년만 해도 미국에서 이 무술 사극 영화를 개봉한 극장은 아주 드물었다. 캘리포니아 패사디나에 위치한 이 극장도 폐관 직전 싼 값에 영화를 올린 참이었다.

하지만 입소문을 타고 몇 개월 동안 롱런을 하면서 개봉관은 들불처럼 늘어났고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까지 차지했다.

'뭐 하느라 사랑도 털어놓지 못하고 살다 죽는단 말인가.’ 인생의 길에서 혼자 짊어진 외로움과 허탈, 말 못할 슬픔이 현란한 무술 뒤에서 관객의 동감을 일으킨 것이다.

한국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에서도 주인공 정원(한석규)은 끝내 ‘사랑한다’는 말을 다림(심은하)에게 선사하지 않는다. 시한부 삶을 살면서도 마음속에 꼭꼭 숨긴 사랑은 죽음과 함께 침묵에 잠긴다.

하지만 영화는 ‘크리스마스’라는 제목을 내걸었다. 성탄절 전날 정원이 죽었는지도 모르고 사진관에 들렀다가 진열장에서 자기 사진을 보고 돌아서는 다림의 환한 미소 덕분이다. 사랑이 배달된 것이다.

크리스마스는 생명과 죽음이 교차하는 정점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지만 그의 사랑은 십자가에서 죽는 것으로 절정에 이르는 까닭이다.8월의 여름에 만난 정원과 다림의 크리스마스는 사랑이 전달되며 그들의 가슴에 찾아 왔다.

대중에게는 ‘나니아 연대기’로 널리 알려진 C S 루이스는 ‘전시의 학문’이라는 강연에서 전쟁이라는 극단적인 환경이 주는 세 가지 해악을 설명했다. 20세기 최고의 기독교인이라고 불리는 루이스는 2차대전이 한창이던 시절 전장에 나갈 젊은이들 앞에서 전쟁이 주는 정신적 폐해를 이렇게 정리했다. 첫째는 ‘흥분’, 둘째는 ‘좌절’, 셋째는 ‘두려움’이다.

전쟁 같은 일상을 사는 21세기 한국인을 장악하고 휘두르는 괴물들도 다름이 없다. 늘 달아올라 있고 수시로 낙담하면서 겁에 질려 이리 뛰고 저리 뛰도록 내몬다.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원작을 영화로 만든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의 마지막 장면은 뽀얀 포연으로 뒤덮인다. 사랑하는 마리아(잉그리드 버그만)를 억지로 떠나보낸 뒤 주인공 로버트 죠단(게리 쿠퍼)은 부상당한 몸을 이끌고 홀로 남아 적군에게 최후의 총탄을 퍼붓는다.

마리아나 죠단이나 머뭇거리고 숨어서 애달픈 사랑을 즐길 여유가 없다. 오직 3일만이 둘에게 주어진 시간이었다.

영국의 17세기 시인이자 성직자인 존 던의 설교문이 이 작품의 모태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이를 알고저 사람을 보내지는 말지어다. 종은 바로 그대를 위하여 울리기에.’

추수감사절과 성탄절이 다가오고 있다. 미국과 캐나다의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sy)은 한국의 추석에 견줄 수 있다. 미국에선 11월 마지막 목요일이 추수감사절이지만 캐나다에선 일찌감치 10월에 찾아온다. 더 추운 만큼 추수의 시기도 일찍 오기 때문일 것이다.

추수감사절은 감사의 마음으로 지나온 시간을 되돌아 보고, 한해를 마무리하는 정리에 들어가는 때이다. 크리스마스는 한 해의 끝자락을 설렘과 사랑으로 감싸 안으며 위로하고 치유하는 시즌이다. 모두 포근한 사랑과 감사가 주인공이다. 사랑은 전해질 때 비로소 가치가 있다. 그리고 널리 전염된다.

하늘을 찌를 듯 권세를 부리던 독재자도 순식간에 죽는다. 종은 바로 당신을 향해 울리니, 자신을 쓰다듬어주고 주변에 사랑을 보낼 시간이다.

List of Articles
No. Subject Date Viewssort

오! 솔레미요~~샌타바바라

  • May 14, 2018
  • Views 658

로스앤젤레스에서 태평양을 따라 북향으로 달리다보면 산타바바라를 만난다. 남가주의 북단 끝이다. 하지만 산타바바라는 이국적이다. 분명 남가주의 태양이 작열하고 있지만 공기와 땅 그리고 기온마저 확연히 다른 정취를 품고 있다. LA 일대가 햇빛에 이글...

인생의 선물 같은 순간

  • May 12, 2018
  • Views 638

선물 같은 순간이 있다. 감히 바라지도 못하고 정말 기대도 하지 않았는데 가슴이 가득 차는 때가 있다. 인생의 길에서 마주치는 아름다운 충돌이다. 피곤을 달래주고 지나 온 여정에 의미를 얹어주는 축복이다. 서울 북촌이 인기다. 이제는 서촌까지 발길이 ...

매일이 성탄절인 세계 [1]

  • May 12, 2018
  • Views 613

미국 남가주 일대를 커버하는 주파수가 103.5인 FM 라디오 방송이 있다. 음악만을 24시간 보내주는데 DJ들이 늘 ‘103.5’를 강조해 청취자 사이에선 방송국 이름이 돼 버렸다. 103.5 FM은 12월이 되면 하루 종일 성탄절 캐럴만 들려준다. 한해가 저물 때까지 줄...

사람 잡는 '융통성' 과 '시스템의 힘' 차이

  • May 03, 2018
  • Views 599

CBS방송의 코믹 드라마 ‘마이크 앤드 몰리’의 주인공은 경찰관과 교사 커플이다. 매주 월요일 저녁 시청률이 가장 높은 프라임타임에 방영된 인기 미드다.... 주인공 두 사람은 모두 뚱뚱하다. 그래서 생기는 이런저런 좌충우돌 스토리로 시청자들은 배꼽을 ...

'뜨거워라' 온천 선교 '놀라워라' 복음 열매... 미야가와 목사·강옥희 사모

  • May 02, 2018
  • Views 597

레이크 엘시노(Lake Elsinore) 일대도 많이 변했다. 이전에는 15번 프리웨이를 타고 샌디에이고 방향으로 달리다 보면 농장과 붉은 돌산 풍경이 한가로웠다. 이제는 코로나 일대가 개발되면서 신흥주택가와 상가가 이어진다. 대형 아울렛 쇼핑몰도 레이크 엘시...

'여성의 시장'에 투자하라

  • May 03, 2018
  • Views 595

요르단은 이스라엘과 접경한 긴장 지역에 있지만 중동 국가 중에는 가장 개방된 나라다. 수도 암만의 올드시티에는 로마시대 원형 극장과 이슬람 사원을 중심으로 전통 시장과 오래 된 점포들이 굽이굽이 들어서 있다. 그러나 신도시 쪽으로 가면 현대식 쇼핑...

샌타바바라의 젊은 영혼들

  • May 12, 2018
  • Views 549

UC샌타바바라 캠퍼스에 들어설 즈음 마침 관광버스 한 대를 만났다. 여름방학이 한창인데 대학교를 찾아올 관광버스라면 우리 일행 말고 누가 있으랴. 넓은 교정에서 어디로 가야하나 걱정이었는데 마침 잘됐다 싶어 버스를 열심히 쫒아갔다. 바램대로 버스는 ...

한국 기독교 산 증인 방지일 목사 97세에도 '쩡쩡한 설교'

  • May 02, 2018
  • Views 444

방지일 목사가 지난 9일 나성영락교회에서 주일예배 설교를 맡았다. 올해 춘추가 만 97세다. 지난해 목사 안수 70주년을 맞은 한국 기독교의 산증인이자 말 그대로 큰 어른 거목이다. 그는 평양 장대현교회에서 전도사로 일하며 길선주 목사를 옆에서 보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