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예수일터

자식, 남편, 아내...화가 치솟을 때는

조회 수 301 추천 수 0 2019.07.03 20:34:25

감정이 관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분노나 불안, 시기심을 조절하지 못해 사이가 비틀어지고 가정, 비즈니스, 직장과 교회까지 어려움에 빠뜨리는 일이 드물지 않다. 더구나 그리스도인이라면 더욱 주의하고 공을 들여야 할 부분이다.
감정을 어떻게 이해하고, 컨트롤하면서 관계 형성에 긍정적 효과를 거둘 수 있을까. 비영리 사역단체 ‘예수일터’(이사장 이진도 장로)는 지난달 27일 라카나다에 위치한 회원 자택에서 ‘감정 관리와 관계’라는 제목으로 세미나를 열었다. 부부 및 자녀, 직장 동료와 교인 사이에 관계를 증진하기 위해 전문가를 강사로 초빙해 발전적 방향으로 감정을 개선하기 위한 자리였다. 강사는 기독교 봉사단체 ‘러빙허트’의 그레이스 서 대표가 맡아 세미나를 진행했다. 
“사람들은 감정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수많은 실수를 저지릅니다. 특히 화가 치솟으면 함부로 말을 뱉고 그릇된 판단을 내리기도 합니다. 교회에서 일어나는 분쟁과 갈등 중에도 감정이 격해져서 커지는 케이스가 많아요. 먼저 ‘하나님이 보시기에 어떨까’ 스스로 물어보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하나님을 떠올리는 순간 격정적인 감정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기 시작할 수 있다는 제언이다. 서 대표는 일방적으로 ‘내가 옳다’고 고집했던 시선에도 상대편 입장이 개입할 여지를 갖게 된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과 관계에서 아주 중요한 게 바로 ‘타이밍’입니다. 똑 같은 내용의 말이라도 어느 때, 어떤 분위기에서 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하늘과 땅 만큼 차이가 나게 됩니다. 자녀와 대화에서도 그 자리에서 당장 하고 싶은 말을 퍼붓지 말고 적절한 타이밍을 찾으면 좋습니다. 화가 난 상태에서는 아무리 좋은 말이라도 거부감만 일으킬 수 있어요.”
서 대표는 ‘청지기’ 신앙은 돈 뿐만 아니라 감정과 관계에서도 반드시 되새겨야 할 요소라고 강조했다. 배우자나 자녀, 부모, 동료, 교우 모두 자신의 삶 속에 맡겨진 소중한 관계라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인간 관계에서도 본인이 주인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아야죠. 그러면 거룩한 두려움을 갖게 됩니다. 함부로 내 감정대로 해서는 안 되는 겁니다. 특히 자녀도 내 것이 아니라 내게 맡겨진 하나님의 자녀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가족 관계에서는 서로의 영역을 존중해 주는 게 필수적이라고 서 대표는 덧붙였다. 부모와 자녀 사이에서도 각자의 ‘버블’이 있는 게 당연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버블’이 중복되면 충돌이 일어나고 갈등이 파생된다는 지적이다. 
“소위 바운드리 문제가 생기는 것이죠. 서로 자기만의 고유 영역이 있고 이를 존중해 줘야 하는데 영역이 겹치면 상대방은 침입자가 되는 겁니다. 부모의 자녀에 대한 과잉 책임감도 문제입니다. 지나치게 돌보고 개입하다 보니 자녀의 ‘버블’을 침해하게 되고 분쟁이 터지는 거죠.” 
서 대표는 “아내를 옆집 여자로 여기고 남편을 옆집 아저씨로 여기라’며 “자녀도 버블을 인정하고 기다려 줘야 한다”고 말했다. 적당한 거리를 두고 영역을 존중할 때 감정 충돌의 위기를 피할 수 있다는 조언이다.  
“사춘기 자녀는 한마디로 독립전쟁 중인 겁니다. 앞에 흙탕물이 뻔히 보여서 부모가 구해줘도 자녀는 부모의 간섭을 탓하고 원망하기 마련입니다. 그저 울타리가 돼 주고 가이드 역할만 하면 됩니다.” 
관계에서 ‘말투’가 차지하는 영향력도 지대하다고 서 대표는 지적했다. 항상 ‘당신 또는 너’ 대신에 ‘나’를 주어로 말을 시작하는 훈련을 해보라고 조언했다.  
“평소에 부르는 호칭도 중요해요. 또 ‘뭐뭐 했냐?’같은 말은 절대 쓰지 말아야 합니다. 가정에서 사모가 남편을 목사님이라고 부르는 것도 오히려 가면 효과라는 부작용을 가져 옵니다.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를 매일 5번 말하는 습관을 쌓아 보세요. 나의 뇌가 가장 먼저 보고 듣고 효과가 점점 커져 갑니다.” 
<유정원 종교전문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변호사? 의사? 자녀 미래 "할 일은 많다! "

  • host
  • 2019-12-13
  • 조회 수 6

신앙이 후대로 흐르지 않는다면 미완성이다. 자손이 예수 그리스도를 거부한다면 선대의 믿음 생활이 신뢰를 잃은 탓이다. 신앙의 전승에도 정성과 헌신이 필수적이다. 대학에 진학하는 하이스쿨 졸업생 대부분이 무작정 대학생활에 뛰어든다. 전공이나 과목 ...

자식, 남편, 아내...화가 치솟을 때는

  • host
  • 2019-07-03
  • 조회 수 301

감정이 관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분노나 불안, 시기심을 조절하지 못해 사이가 비틀어지고 가정, 비즈니스, 직장과 교회까지 어려움에 빠뜨리는 일이 드물지 않다. 더구나 그리스도인이라면 더욱 주의하고 공을 들여야 할 부분이다. 감정을 어떻게 이해하...

'선데이 크리스천은 가라' 신앙 실천

  • host
  • 2019-07-03
  • 조회 수 368

사랑이 ‘명사’가 아니고 ‘동사’이듯, 믿음도 추상적 사고가 아니라 실제적 행위가 돼야 한다. 신앙이 생각에만 머문다면 누구도 그리스도인으로 인정받을 수 없다. 교회에는 소위 ‘선데이 크리스천’이 넘쳐 난다. 교회 울타리 안에서는 기독교인처럼 보이지만...

C S 루이스 '순전한 기독교'...그와 함께 모든 것을

  • host
  • 2019-03-15
  • 조회 수 103

김민기 집사 (동행투데이 이사) 호감을 주는 사람이냐 새사람이냐? 하나님께서 온전하신 것 처럼 하나님께 우리 자신을 맡긴 사람이라면 온전해 질 것이다. 무엇이 온전해 진다는 것일까? 하나님이 사랑과 지혜와 기쁨과 아름다움과 불멸성에서 온전하신 것처...

C S 루이스 '시편 사색'... 충격과 행복의 시간

  • host
  • 2019-03-08
  • 조회 수 342

김재왕 집사 (동행투데이 이사) C.S. Lewis 의 책은 알게 모르게 율법적이었던 나의 신앙을 근본적으로 흔들어 놓았습니다. 읽을 때마다 무릎을 치며 그렇다 라고 감탄과 도전을 받았고 그 은혜와 깨달음을 들뜬 마음으로 믿음의 형제들과 나누었습니다. 연말...

“자살 전 구조요청 무시 골든타임 놓쳐”

  • host
  • 2019-02-14
  • 조회 수 176

정신질환 세미나에서 김영철 목사(앞줄 가운데)와 ‘예수 일터’ 회원들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오해와 무지가 무척 많습니다. 자살하는 사람은 반드시 주변에 SOS 구조요청을 보냅니다. 우리가 그 사인을 무시하는 거죠. 정신질환의 어려움이 있어도 그냥 쉬쉬...

C S 루이스 ‘영광의 무게’... 천국과 선한 싸움

  • host
  • 2019-02-14
  • 조회 수 156

이진도 장로 (동행투데이 이사장) C S 루이스 ‘영광의 무게’를 읽고 영광은 ‘십자가 =죽음=승리=부활=천국’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그 무게는 생각도, 상상도 할 수 없는 기쁨, 감사, 감격 등으로 인한 거룩한 부담감입니다. 높은 산속에서 수원이 터져나와 ...

새뮤얼 마펫 선교사 묘지에서...

  • host
  • 2018-10-10
  • 조회 수 497

김민기 집사 (동행투데이 이사) 동행투데이를 보다가 알게된 마포삼열 선교사(Samual Austin Moffett)님의 생애는 참으로 나에게 많은 도전을 주었다 부부가 그리고 자녀들까지 대를 이어 한국 선교에 삶을 헌신한 마포삼열) 선교사님의 삶이 참으로 존경스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