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칼럼

'여성의 시장'에 투자하라

조회 수 546 추천 수 0 2018.05.03 10:56:21
10348535_10152866113175747_95111903425481422_n.jpg


요르단은 이스라엘과 접경한 긴장 지역에 있지만 중동 국가 중에는 가장 개방된 나라다. 수도 암만의 올드시티에는 로마시대 원형 극장과 이슬람 사원을 중심으로 전통 시장과 오래 된 점포들이 굽이굽이 들어서 있다.
그러나 신도시 쪽으로 가면 현대식 쇼핑몰과 빌라들이 즐비하다. 에어컨 바람을 맞으며 스타박스 커피를 즐기는 요르단 여성들로 넘친다.
요르단 국립대학에서 여대생들을 보면 절반 정도는 히잡을 두르지 않고 있다. 머리카락을 휘날리며 마음껏 캠퍼스를 활보하는 모습이 숨통을 트게 한다....
자세히 보면 히잡으로 머리와 목을 가리고 얼굴만 빼꼭 내민 여성들이 더 눈길을 끈다. 아마 집중의 효과가 아닌가 싶다. 중동 여성 특유의 뚜렷한 눈과 코 등 얼굴로만 시선이 맞춰지기 때문이다.
같은 이슬람권이라도 나라에 따라 여성의 처지는 하늘과 땅 차이다. 요르단보다 몇 배는 더 오픈 돼 서구 국가들과 온갖 사업을 벌이는 두바이에서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 차도르로 몸을 가린 여성들이 많다. 외국인 여성이야 그럴 필요가 없지만 현지 여인들은 목숨을 걸고 이 율법을 지켜야 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슬람 종교 원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나라다. 여성에 대한 투표권은 지난 2004년에야 허용됐고 운전은 아직도 금지돼 있다. 이곳에 몇 년전 사상 처음으로 여성 대사가 부임했다. 그루지야의 예카테리나 대사다. 그녀도 사우디에선 에디야로 불리는 전통 의상으로 몸을 가려야 했다. 아무 관계없이 낯선 남자와 한 공간에 있는 것도 여성 대사에게는 금기 사항이었다.  유럽에서는 공공장소에서 히잡 착용을 금지하는 움직임을 놓고 찬반 논쟁이 식을 줄 모른다. 그러나 각자 ‘로마에서는 로마법’을 따르고 볼 일이다. 이슬람 나라의 문화와 법규를 존중해야 하듯 유럽의 전통과 관습도 소중한 것이다.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가 캐나다 토론토에서 강연을 한 적이 있다 “여성을 후계자로 지명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남의 고통에 더 민감하고 남자보다 매력적이라 관심을 많이 끌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바야흐로 여성의 파워는 심지어 라마불교에서도 넘실대고 있는 것이다.
이미 한국을 비롯해 세계 곳곳에서 여성 대통령이나 총리가 나왔지만 이제는 실무 권력도 장악하고 있다.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이 한창 국무장관으로 일할 당시 세계 최대의 군사동맹체인 나토에서 외무·국방장관 회의가 브뤼셀에서 열렸을 때이다. 여기에 참석한 힐러리 장관은 물론 덴마크는 두 부처의 장관이 모두 여성이었다. 스페인, 노르웨이, 리투아니아, 슬로베니아는 국방장관이 여자였다
유교 전통이 강력하게 남아있는 아시아에서도 여성의 입김은 날로 커지고 있다. 비단 정치 뿐 아니다. 중국 인민일보에 따르면 100억 위안(1조6800억 원) 이상의 부자 가운데 여성이 13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드컵을 치루고 올림픽을 앞둔 브라질의 정상도 여성인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이다. 미첼 바첼레트 전 칠레 대통령과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에 이어 남미 지역의 세 번째 여성 대통령이다.
이제 신흥 경제강국들인 브릭스(중국·브라질·인도·러시아) 중에서 인도에 이어 브라질에서도 여성 수반이 통치한다.
세계경제포럼(WEF)이 성 평등 순위’에서 매년 한국은 꼴찌 수준이다. 2010년 134개국 중에서 104위를 차지했다. 필리핀이 9위, 스리랑카가 16위, 중국은 61위에 올랐다. 일본이 94위라는 게 그나마 위안이 될까. 지난해 2013년에는 112위로 순위가 더 밀려났다. 도대체 나아질 기미가 사실상 보이지 않는다.
기독교인이 그렇게 많다는 나라에서 이게 무슨 일인가. 차별과 구별은 다르다. 예루살렘이 한 호텔에서 안식일에 유대인들이 예배를 드리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 앞부분은 남자들이 앉고 중간에 나즈막한 담을 치고 뒤편에 여자들이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안식일이라고 엘레베이터 단추도 누르지 않는 그들의 율법에 저절로 혀를 차던 때였다. 한국 사람들도 교회 모임에서조차 남자 따로 여자 따로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게 익숙한 모습이 됐다. 일은 여자들도 다 하는데 리더십은 남성 천하다. 여자라고 구별하는 척하면서 차별한다면 하나님인들 기뻐하시겠는가.
여성은 세상의 인적 자원의 절반이다. 분야에 따라서는 남성보다 낫다. 솔직히 국제사회에서는 한국 남자보다 여자를 훨씬 더 쳐준다. ‘여심’을 적극 활용하면 이길 수 있다. 발전을 촉진하고 성장의 ‘플러스 알파’를 얻을 수 있다.
가정에서나, 회사에서나, 국가 차원에서도 아직 개발 안 된 무궁무진한 재산이 바로 여성이다. 그리고 하나님이 주신 나머지 반쪽의 세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8 코로나가 '박수근 빨래터'로 내몰다 file 2020-06-04 1586
27 진흙탕 건너 '나에게 열리는 문' file 2020-02-27 602
26 피지軍 장교 된 한인 ‘여리고성 돌기’ 여정 file 2019-07-03 830
25 군산 터널 끝에서 만나는 윤동주 file 2019-06-14 8514
24 ‘무교동 연가’와 대전 국밥집 file [2] 2019-03-20 932
23 비밀의 씨앗 ‘게이쿄’ & 도쿄 '다방' file 2018-10-30 7058
22 비 속의 파리, 시애틀 그리고 시나이 반도 file 2018-05-30 910
21 LA 장례식, 부여 야학당 file 2018-05-14 886
20 "젊을 때 싸우지 않아서 다행" 노인들 합창 file 2018-05-14 763
19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file 2018-05-14 750
18 등대를 찾아서... file 2018-05-14 989
17 포기해야 할 순간들 file 2018-05-14 865
16 오! 솔레미요~~샌타바바라 file 2018-05-14 539
15 이별은 끝이 아니다 file 2018-05-12 896
14 샌타바바라의 젊은 영혼들 file 2018-05-12 483
13 인생의 선물 같은 순간 file 2018-05-12 559
12 빠삐용은 시간을 낭비했다 file 2018-05-12 843
11 매일이 성탄절인 세계 file [1] 2018-05-12 557
10 부패관리 해부한 '캄비세스 왕의 재판' file 2018-05-12 812
» '여성의 시장'에 투자하라 file 2018-05-03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