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칼럼

이미지의 '건강한 포장' 실체 만큼 중요하다

조회 수 413 추천 수 0 2018.05.02 16:37:19

1234208_10152817275870747_1790895539790926161_n.jpg


‘아시아 소사이어티’는 록펠러 3세가 지난 1956년 창립했다. 정치, 경제, 문화 등 전방위에 걸쳐 아시아를 연구하고 교류하며 국제적인 명성을 쌓은 단체다.이쯤이면 눈치챘겠지만 보이지 않는 세계적 영향력이 상당한 ‘하이엔드’ 모임이다.
뉴욕에 본부를 두고 아시아 지역에는 홍콩, 상하이, 마닐라, 멜번에 지역센터를 두고 있다. 서울에서는 2007년 모임을 갖기 시작했다. 월스트리트저널과 CNN 서울특파원을 불러 ‘한국의 이미지’라는 주제로 특강을 갖는 등 나름 활발한 활동을 벌였다.
세계경제가 침체니, 둔화니 난리법석을 떠는 판에 왠 이미지 타령인가 싶지만 잠깐 숨 한번 들이마시고 생각해 볼 일이다. 돈이 돈을 벌 것 같지만 사실은 다르다.당연히 사람이 번다. 파는 주체도 사람이고 사는 쪽도 사람일 뿐이다.
세상만사가 그렇지만 경제 활동은 처음부터 끝까지 사람의 테두리 안에서 일어난다.그러다 보니 이미지같은 ‘비경제적이고 비효율적인’ 추상... 명사가 중요해지는 것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07년 보고서에서 대한민국은 법 질서를 잘 지키는 수준으로 30개 나라 중에 27위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후에도 좀처럼 이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우리나라가 OECD 평균 수준으로만 법과 질서를 지켜도 매년 1%의 경제성장률을 더 올릴 수 있어 연간 8조원의 추가 성장이 가능하다는 아쉬움을 밝혔다.
법무부가 2011년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는 시쳇말로 ‘썩소’를 자아낸다. ‘다른 사람은 법을 잘 지키지 않는다’고 불평한 응답자가 46%나 된 반면 ‘나는 법을 잘 지킨다’고 대답한 사람이 96.7%에 달한 것이다.우리 안에 뿌리내린 이중성이 드러난다.
법무부는 부장 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법질서규제개혁 담당관실’을 만들기도 했다. 목적은 경제 살리기에 기여하는 법무행정이다. 컨퍼런스와 캠페인은 물론 UCC콘테스트까지 연다.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려면 경제력에 걸맞는 시민의식과 생활문화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자각이 배경이 됐다.
수년전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사공일 위원장은 선진국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6∼7%의 경제성장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당시 한국은행과 KDI가 추정하는 잠재성장률이 5% 정도였다. 나머지 1%를 법질서 준수로 채우자는 게 다름아닌 경제기관과 연구소의 충언이다. 지금 경제성장율 기대치가 그 절반 밑을 맴도는 정도다. 우리 법 질서 수준은 시간이 지나가며 나아진 건가, 아니면 후퇴하는 건가.
중앙대학교 경제학과 왕연균 교수는 ‘신앙의 힘과 가치’라는 글에서 경제와 정직 사이의 흐름을 이야기했다. 경제가 잘 나가다가도 사회가 정직하지 못하면 위기가 발생하고 소득이 크게 추락하며 성장을 멈춘다는 지적이다.
지난 90년대 후반 혼쭐이 난 한국이나 태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남미 국가들 모두 부패지수가 아주 높았다는 것이다.그러면서 정직이야말로 신뢰사회를 가져오고 인재와 돈, 상품, 정보를 모이게 하는 중요한 가치라고 주장했다.

신앙이 경제 성장과 관계가 없어 보이지만 그게 아니라는 이야기다. 올바른 신앙이 제대로 된 가치관과 인생관, 나아가 사회적 공동 가치를 창출하면 비로소 선진국에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신앙의 탈을 쓴 돈과 권력 그리고 명예욕은 빼고 말이다.
“정직하면 누가 밥 주냐. 착해 봐라, 맨날 손해만 보지. 무슨 수를 써서도 공부 잘 하고 출세하고 봐야 한다.” 올바른 사람이 되라는 밥상머리 교육은 이미 순진한 전설 속에 묻혔다. 돈과 공부를 빼고는 아이들에게 가르칠 건덕지도 없어 보인다. 가정 뿐 아니다. 직장도 사회도 나라도 매 한가지다.
어글리 코리안 이미지로는 사업도 안 된다. 한때 국제 축구경기에서 중국인들이 왜 그리 한국을 제치고 일본을 응원했겠는가. 어디 나라 뿐이랴. 국격 높은 나라가 선진국이 되고 잘 살게 되듯이 사람도 인격이 그려내는 이미지로 살아 가는 것아니겠는가. 인격은 현대어로 바로 '크레딧'으로 곧장 연결된다. 단지 신용점수가 아니라 그보다 훨씬 강력한 신뢰감이 형성된다. 기회가 생기고 돈도 벌린다. 정직이니, 배려니, 친절이니 하는 ‘쓸데 없던’ 품격이 돈이 되는 시대다. <2008년 9월7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와호장룡, 8월의 크리스마스 '감사의 계절'

  • 2018-05-03
  • 조회 수 1347

"난 내 일생을 허비하였소. 이제 고백하리다. 평생 동안 당신을 사랑해 왔소." 중국 영화 ‘와호장룡’에서 주인공 리우바이(연기 주윤발)가 여주인공 수련(양자경)에게 죽기 직전 풀어놓은 고백이다. 지금은 없어진 캘리포니아 패사디나의 오래된 극장에서 상...

백남준, 제레미 린, 한희준...한류의 힘 따로 있다

  • 2018-05-03
  • 조회 수 496

'비디오 아트'라는 전혀 새로운 장르를 만들어낸 한국이 낳은 '전설' 백남준 선생을 생전에 인터뷰 한 기억이 떠올랐다. 호텔 로비에서 마주 앉은 그는 예외없이 맬빵 바지를 입고 있었다. TV세트를 부수는 퍼포먼스나 독특하다 못해 다소 이상하게 보일 수도...

사람 잡는 '융통성' 과 '시스템의 힘' 차이

  • 2018-05-03
  • 조회 수 410

CBS방송의 코믹 드라마 ‘마이크 앤드 몰리’의 주인공은 경찰관과 교사 커플이다. 매주 월요일 저녁 시청률이 가장 높은 프라임타임에 방영된 인기 미드다.... 주인공 두 사람은 모두 뚱뚱하다. 그래서 생기는 이런저런 좌충우돌 스토리로 시청자들은 배꼽을 ...

백악관에서 교도소로...성공의 쌍곡선

  • 2018-05-03
  • 조회 수 460

베스트셀러 ‘긍정의 힘’으로 널리 알려진 조엘 오스틴 목사가 지난 2012년 워싱턴DC에서 부흥회를 열었을 당시 집회에 참석한 적이 있다. 일요일 오후 부흥회가 열리는 프로야구 내셔널팀 구장 ‘볼팍’으로 사방에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교통정리에 나선 ...

저커버그가 한국에서 나오지 못하는 이유

  • 2018-05-02
  • 조회 수 1476

두바이 쇼핑몰에서 포에버21 매장을 맞닥뜨렸을 때 뿌듯했던 기억이 새롭다. 중동 한 복판에서 한인이 세운 의류 브랜드를 보자 남의 일만 같지 않았다. 로스앤젤레스(LA)에 위치한 포에버21 본사에서 회사를 창립한 장도원, 장진숙 부부를 만날 기회가 있었...

이미지의 '건강한 포장' 실체 만큼 중요하다

  • 2018-05-02
  • 조회 수 413

‘아시아 소사이어티’는 록펠러 3세가 지난 1956년 창립했다. 정치, 경제, 문화 등 전방위에 걸쳐 아시아를 연구하고 교류하며 국제적인 명성을 쌓은 단체다.이쯤이면 눈치챘겠지만 보이지 않는 세계적 영향력이 상당한 ‘하이엔드’ 모임이다. 뉴욕에 본부를 두...

한국 기독교 산 증인 방지일 목사 97세에도 '쩡쩡한 설교'

  • 2018-05-02
  • 조회 수 269

방지일 목사가 지난 9일 나성영락교회에서 주일예배 설교를 맡았다. 올해 춘추가 만 97세다. 지난해 목사 안수 70주년을 맞은 한국 기독교의 산증인이자 말 그대로 큰 어른 거목이다. 그는 평양 장대현교회에서 전도사로 일하며 길선주 목사를 옆에서 보필했다...

'뜨거워라' 온천 선교 '놀라워라' 복음 열매... 미야가와 목사·강옥희 사모

  • 2018-05-02
  • 조회 수 309

레이크 엘시노(Lake Elsinore) 일대도 많이 변했다. 이전에는 15번 프리웨이를 타고 샌디에이고 방향으로 달리다 보면 농장과 붉은 돌산 풍경이 한가로웠다. 이제는 코로나 일대가 개발되면서 신흥주택가와 상가가 이어진다. 대형 아울렛 쇼핑몰도 레이크 엘시...